연애 프로그램은 어디까지가 진실인가 TV 연예 TV

아주 오래전 2002년이면 아주 오래전은 아닌가요? KBS 에서 방송했던 '산장미팅 장미의 전쟁' 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시즌 3 까지 진행되었던 이 프로는 남자 연예인과 여자 대학생 들의 연애모드를 산장이라는 갇힌 공간에서 각종 게임을 통해 보여주는 프로였습니다.물론 오락프로였고 실제 연결된 커플은 없었지요.
오랜후에 이 프로그램에 대한 출연자들의 이야기가 나왔는데 쵤영을 하지 않을때에는 사적으로 접근하는 것도 엄격하게 통제 되었다고 합니다.아뭏든 그 당시가 리얼 버라이어티의 초창기나 다름이 없어서 꽤나 인기를 끌었었죠.
물론 출연자들이 그냥 일반인은 아니었습니다.
임성언,김빈우.이윤지.윤정희(그 윤정희 맞습니다),이윤미(주영훈의 아내),오지은,서지혜 등이 이 프로그램으로 연예인 데뷔를 하거나 유명세를 타게되죠.
그래서 기획사와 방송국이 프로그램으로 연예인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하곤 했었습니다.
최근에도 나름 인기를 끄는 연애 프로그램이 두 편 있지요.
TV 좃선의 '연애의 맛' 과 MBC '호구의 연애' 입니다.
전개 방식은 두 프로가 사뭇 틀린데요.'연애의 맛'은 연예인 과 상대방 이 처음 만나는 장면 부터 시작하는 관찰예능 같은 포멧이라면
'호구의 연애'는 예전 '장미의 전쟁'과 약간 유사한 버라이어티 형식입니다.
사실 잘 편집만 하면 남의,특히 알려진 유명한 연예인의 사생활이나 연애담을 궁금해하는 일종의 관음증을 충족시켜줄수 있다는 점에서 성공이 보장된 아이템이긴 하지요.그래서 우결 같은 프로도 생겼었구요.

이런 프로그램에서 결혼까지,또는 결혼이 아니더라도 진짜 연인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없다는 걸 시청자들이 알기에 오히려 역설적으로 커플을 응원하고 궁금증을 갖게 되는데.....말도 안되는 일이 실제 일어났었습니다.
바로 '연애의 맛' 시즌 1 에 출연했던 '이 필모'와 '서 수연'의 결혼이 그것이지요.연애프로그램에서 만나 결혼한 커플이 실제 생겨버린 겁니다.
그래서 이제 이런 프로그램들은 더 인기를 끌게도 되었지만 결말이 잘 안되면 언플도 심하게 발생할 것 같고 이런 위험성은 '호구의 연애' 쪽이 훨씬 클 것 같습니다.

뭐,어그로를 끌고 그게 시청률에 도움된다면 뭐든지 하는 방송국 관계자들이니까 그런데 신경이야 쓰겠습니까만은
암튼 오락프로인지 알고 설정인지 알면서도 응원은 하게 되잖아요?

그래서 결론은.....
'오창석''이채은' 커플은 실제 연인선언을 했는데 정말인가?
'보고'커플은 컨셉인가? 설정인가?
'허경환''김가영'커플은 실제 연인으로 발전하고 있는가?    뭐 이런게 궁금합니다요..........

암튼 오락은 오락인걸로.
TV는 TV 인걸로.


여행의 이유 - 김 영하 - 서재 Book

어디서부터가 여행이고 어디서부터가 아닌지 잘 모르겠어요.
생각해보면 학생시절의 국내여행부터 결혼이후 가족들과의 국내여행.
직장생활하면서 숱하게 다닌 해외출장중 짬을 내서 다닌 여행(이게 여행인지는 잘 므르겠지만...)등.
그런데 뭘 찾거나 생각하거나 했던 여행은 없었던것 같습니다.

작가 김 영하 는 이 책에 따르면 의외로 여행을 많이 다녔더군요.해외에 정착해서 살기도 하고.
해외에서 폐인같은 시절을 보내기도 했고. 

이 책은 소설가이면서 여행가라고 스스로 얘기한 작가 김 영하가 '나는 왜 여행을 다니는가'에 대한 스스로의 답을 찾는 글입니다.
김 영하 의 책은 퀴즈쇼 밖에 읽은 게 없고 오직 '알쓸신잡'을 통해서 알게 되었지만 그의 사유에 대한 천착이 어디서 비롯되었는가를 알 수 있는 책 입니다.

모두 9개의 챕터로 구성되어있고 시작하는 부분이 재미가 없어서 왜 이런걸 읽고 있나 라는 생각까지 했었는데
점점 재미있더군요.결론이 너무 상투적이긴 했지만 심심풀이로 읽어볼 만 합니다.

일본상품 대체상품 찾는 사이트 뉴스브리핑 News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한창입니다.
이에 따른 대체상품 찾는 사이트가 생겼는데요
수정 보완도 가능합니다.


우린 어떤 경우에도 이 상황을 극복할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